'아쉬운 한해'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12.20 조금 빠른 한해결산 (5)
이야기2008.12.20 20:42

올해에는 저에게는 조금 특별한 해입니다.

  1. 블로그에 글쓰는 취미(?)가 생겼습니다 .
    1. 아직 올리지 못한 글이 많이 있습니다.
      여러가지의 생각이 나더라도 이를 정리하는것이 생각보다 무척 쉽지 않네요. 그래서인지 아직도 공재로 전환하지도 못한 글도, 메모프로그램에만 남있는 글이 더 많네요. 앞으로 더 분발해야겠습니다.
    2. 글을 쓴다는 것이 단순히 글자를 나열하는 것이 아니라는걸 알았습니다.
      처음에 글을 쓴다는것은 정말 쉽게 쓰는줄 알았습니다. 생각을 정리하고 그걸 구체화시킴으로서 조리있게 정리하는 사고과정을 약간은 인위적으로 하게되었습니다. 여러 가지의 경우를 따져서 고민하는 성격, 일단 하고보는 행동파적인 성격에 어느면에서는 포기가 굉장히 빠른 성격, 어찌보면 정말 상반된 생각일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러한 저의 성격으로인해 생각은 많지만 금방 잊어먹는 시작은 굉장히 많지만 결과는 고작 몇건이 안되었습니다. 이러한 저에게글쓰기는 생각을 구체화시켜주는 효과가 있었습니다. 비록 공개할만큼 구체화가 되지는 않았지만 이제 시작인데 급할건 없지 않을까요?
  2. 웹해킹으로 바쁜나날을 보냈습니다 .
    1. 11월 중순경 윈도우서버관리자와 보안업체를 뒤흔드는 사건이 있었습니다.
      Mass SQL Injetion 이라는 이름의 Cookie를 이용한 웹해킹입니다. 보안업체에 계신 분에게 들은 바로는 이미 막을 방법은 있었다고 합니다. 이전에 소개한 Webknight 라는 무료웹방화벽 도구 입니다.  이것 역시 자세한 부분은 추후에 더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제 블로그에 가장 인기가 많은 글은 웹해킹을 당했을때 보다 빠른 사후대처를 하는 방법이였습니다.
    2. 그외에도 지속적으로 웹해킹시도는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그간 너무 많은 분들이 언급하셨던 SQL Injecton을 이용한 방법은 잊혀지기도 전에 하루에도 몇번씩 시도를 하는것이 계속되고 있기때문입니다. 비록 자세한 부분에 대해서는 말씀드리기는 어렵지만 조만간 이부분에 대해서도 추가적으로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3. 평생 두번째로 응급실을 갔습니다 .
    1. 두번다 감기몸살때문이였습니다.
      감기따위라고 생각하고 지낸게 그 동안의 생활이였습니다. 결국 따위라고 생각했던 것에 이렇게 넘어가리라고는 생각도 못해봤습니다.

결국 결산이라기 보다는 새해 다짐(?)을 더 많이 쓴것 같네요. 더욱 분발해야겠습니다.

이 글을 보시는 분들도 지난 한해 잘보내셨나요?

'이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를 쓰는 이유는..  (0) 2009.04.03
요즘의 머리속생각들  (0) 2009.03.26
조금 빠른 한해결산  (5) 2008.12.20
방귀의 특효약?  (0) 2008.10.30
종이봉투 무상제공 의무제도가 시행되었다고 합니다.  (0) 2008.10.21
네이버 이상해...!!  (2) 2008.10.17
Posted by Zasfe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한해 동안 고생하셨습니다. ^^
    든든한 파트너 이면서 착실한 한가정의 가장으로서 내년에도 좋은일만 가득하시길!
    내년엔 새로운 식구를 볼수 있는건가요? ㅋ

    2008.12.22 09:23 [ ADDR : EDIT/ DEL : REPLY ]
    • zasfe

      도형씨도 한해동안 고생하셨습니다. ^^
      내년에는 좋은 소식있기를 기대해요~

      2008.12.22 10:17 [ ADDR : EDIT/ DEL ]
  2. 저랑 같은 스킨을 사용하고 계시군요.. 근데 컬러는 똘기 충만 보라색.. ㅋㅋ

    2008.12.31 04:52 [ ADDR : EDIT/ DEL : REPLY ]
  3. 요즘 감기가 독한 모양이군요.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벌써 한해가 다 지나갔군요. 다가오는 새해에는 좋은 일만 가득하시기 바랍니다.

    2008.12.31 16:02 [ ADDR : EDIT/ DEL : REPLY ]
    • zasfe

      저는 걍 감기따위라고 버티기때문에 정말 병이 커지는 습관(?)이 있습니다.
      도아님도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아 그리고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

      2009.01.02 09:42 [ ADDR : EDIT/ DEL ]